2022.06.27 (월)

검색창 열기

강소기업

SK쉴더스, SK텔레콤-SK플래닛과 기술협력 통해 ICT기반 산업안전장치 출시

무선통신기술, IoT 센서, AI CCTV 등을 올인원(All in one) 형태로 탑재한 이동형 산업안전장치

[ 데일리브라이트 ]SK쉴더스(대표이사 박진효)가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의 무선통신기술과 SK플래닛(대표 이한상)의 센싱기술, SK쉴더스의 영상통합관제기술을 융합한 ICT기반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노동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와 경영책임자는 처벌받을 수 있다.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4조(안전 및 보건 확보의무)에 따르면 사업장에서 취급하는 위험 물질과 위험 설비 등 유해, 위험요인을 구체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의무가 있어 이를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SK쉴더스, SK텔레콤, SK플래닛 등 SK ICT Family 3사는 산업 현장의 유해, 위험 요인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를 새롭게 출시했다.

 

SK쉴더스가 새롭게 선보인 산업안전장치의 가장 큰 특징은 언제든 필요한 곳에 설치할 수 있는 이동형 장치라는 점이다. 해당 장치에는 AI CCTV, 양방향 통신기기, 화재/유해 감지 센서, 콘크리트양생온도측정기 등이 올인원 형태로 탑재됐으며, 국내 최대 커버리지를 보유한 SKT의 LTE망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AP송수신기를 통해 무전기나 LTE통신이 불가한 음영지역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는 지능형 모니터링, 위험감지/알람, 양방향 통신 등 산업 현장에 필수적인 3가지 핵심 기능을 제공한다. 먼저, CCTV를 통해 작업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위험 상황에 대비할 수 있으며, 안전모/안전조끼 등 안전장비 미착용 여부를 감지하는 AI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소통이 어려운 작업 현장과 원격지에서도 서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비상벨을 통해 위급 시 비상 호출 및 사이렌을 울려 위험을 즉각 알릴 수 있으며, 연기, 불꽃, 유해 가스 등을 IoT 센서가 감지해 위험을 현장에 알릴 수 있어 2, 3차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위험 요소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여기에 최근 중대재해사고로 이어졌던 콘크리트 보온 양생 작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콘크리트 양생 온도 측정 센서’도 탑재돼 건설 현장의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발열체크 기능과 얼굴인식 기능이 있어 산업현장의 안전보〮건환〮경 요소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SK쉴더스는 독보적인 사이버/물리보안 역량을 바탕으로 산업안전의 생산 효율성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융합보안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 강화에 따른 안전보건체계 구축뿐만 아니라 안전활동 이력 관리, 안전 교육 등의 안전보건조치의무 이행 방안까지 제시하며 안전관리에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앞으로 SK쉴더스는 SK ICT Family와의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며 SHE(안전보〮건환〮경, SAFETY, HEALTH, ENVIRONMENT)경영관리시스템 구축 상품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SK쉴더스 김영주 융합보안사업본부장은 “SK ICT Family 3사가 보유한 최첨단 기술 역량이 집약된 이동형 산업안전장치를 통해 강화된 중대재해처벌법에 효율적으로 대비하길 바란다”며 “SK쉴더스는 산업별/업종별 안전관리에 필요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맞춤형으로 제공해 안전한 산업현장 구축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SK쉴더스]


오피니언